산하온환경연구소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미세먼지 중국 영향 재확인…"中공기 나쁘고 서풍일 때 농도↑" (연합뉴스)
     산하온 (2019-01-29 오전 12:51:43)   Hit : 77   Vote : 24
     https://imgnews.pstatic.net/image/001/2019/01/28/PYH2019011502290001300_P2_20190128160131851.jpg?type=w430

 



기사입력2019.01.28 오후 4:00
최종수정2019.01.28 오후 4:01


국가정보자원관리원, 2015년 1월∼2018년 3월 인천 미세먼지 분석


"국외 요인 없었다면 작년 1분기 미세먼지 '좋음' 20→30일로 늘었을 것"


<사진>
최악 미세먼지 공습(서울=연합뉴스) 사상 처음으로 사흘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15일 세계 기상 정보를 시각화하여 나타내는 비주얼 맵인 어스널스쿨로 확인한 이날 오전 9시 한반도의 초미세먼지 대기상황.
중국과 한반도 지역이 초미세먼지로 붉게 표시돼 있다. 2019.1.15 [어스널스쿨 홈페이지 캡처] photo@yna.co.kr
https://imgnews.pstatic.net/image/001/2019/01/28/PYH2019011502290001300_P2_20190128160131851.jpg?type=w430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국내 미세먼지 농도는 중국 공기가 나쁘고 서풍이 불어올 때 높아지며 국내보다는 국외 요인이 더 크게 작용한다는 사실이 국가기관 연구로 거듭 확인됐다.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2015년 1월∼2018년 3월에 걸쳐 인천 지역의 미세먼지를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결과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일 때 풍향은 서풍이고 베이징, 산둥성, 산시성, 허베이성 등 중국 지역의 에어로졸(대기 중에 떠다니는 고체 또는 액체 상태의 미세한 입자) 농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은 인구가 300만 명이고 공단 지역이 많아 미세먼지 자체 배출량이 적지 않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이 지역도 국내보다 국외 요인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미세먼지 예측의 주요 변수는 산둥성·산시성·랴오닝성·내몽골 자치구 위성 센서 데이터, 풍향 표준편차, 풍속 등이었다.


이는 미세먼지 예측에 큰 영향을 미친 항목이 인천 자체보다는 중국 지역의 미세먼지 분포였다는 뜻이다.


인천 내 20개 관측소의 자료를 비교해봐도 국외 요인의 비중을 뒷받침하는 결과가 나왔다.


인천 도심 지역 관측소보다 중국에 근접한 백령도 관측소에서 포착된 미세먼지나 이산화질소 농도가 미세먼지 예측과 가장 높은 연관성을 보였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이 인천 미세먼지 데이터에서 국외 요인을 제거하고 시뮬레이션을 돌린 결과, 2018년 1분기 중 미세먼지 농도가 '좋음'을 기록할 수 있었던 날은 기존 20일에서 30일로 늘어났다.


관리원은 유엔 사무총장 직속 프로그램인 '유엔 글로벌 펄스' 자카르타 연구소와 업무협약을 맺어 머신러닝을 활용한 '내일 미세먼지' 예측모델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미세먼지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인을 파악하면서 이런 결과를 얻었다.


연구에는 한국 환경부의 인천 미세먼지·대기오염 데이터,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동북아 지역 위성 센서 데이터, NASA가 운영하는 국제 공동 에어로졸 관측 네트워크인 '에어로넷'(AERONET) 지상 관측 센서 데이터 등이 활용됐다.


이를 통해 설계한 예측모델의 정확도는 미세먼지(PM 10)가 84.4%, 초미세먼지(PM 2.5) 77.8%로 기존 국내 예보보다 약 15% 더 정확했다고 관리원은 밝혔다.


관리원은 앞으로 천리안 2A, 2B 위성의 데이터를 추가로 확보해 예측 정확도를 더 높일 계획이다.


jk@yna.co.kr


   
        
 

Copyright(c) 2003, Redboard /skin by pnl | Mon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