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하온환경연구소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日, 한국 반대에도···후쿠시마 오염 처리수 바다로 내보낸다(중앙일보)
     산하온 (2019-12-30 오후 6:39:44)   Hit : 282   Vote : 193

 

[중앙일보] 입력 2019.12.23 17:37 수정 2019.12.23 17:50

김상진 기자 사진김상진 기자

<사진>
지난 2월 촬영한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의 오염 처리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들. 처분하지 못한 오염 처리수가 급격히 늘며 현재 부지에는 오염 처리수 100만t이 물탱크에 담긴 채 보관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 처리수를 바다와 대기로 방출하는 방안을 사실상 확정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23일 전문가 소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정리안을 발표했다. 이는 한국 정부가 강하게 반대해온 방식이어서 일본 정부의 강행 여부에 따라 한·일 외교 갈등이 더욱 깊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경산성 전문가 소위원회 23일 정리안 발표
지하매설·지층주입·전기분해 등 방안은 배제
현지 주민들 '생계 위협한다'며 반발하는 안
강력히 반대하는 한국과 외교 갈등 불가피


이날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두 가지 방식으로 처분할 계획이다. 현재 원전 오염수를 정화한 뒤 탱크에 저장 중인 '오염 처리수'를 물에 섞어 바다로 내보내거나, 가열해 수증기 형태로 대기 중에 방출한다는 것이다. 다만 소위원회는 "방출 시기나 기간은 일본 정부가 책임을 지고 결정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당초 소위원회는 ^전기분해를 통한 수소 방출 방식 ^약 20m 지하에 매설하는 방식 ^약 2500m 아래 지층에 주입하는 방식 등도 검토했지만, 전례가 없는 데다가 ‘규제·기술·시간적으로 풀어야 할 과제가 많다’는 이유로 최종안에선 배제했다.

오염 처리수의 해양·대기 방출은 일본 국내에서도 이미 논란이 됐다. 원전 오염수는 정화시설(다핵종제거설비·ALPS)을 거쳐도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는 걸러내지 못해서다. 이 때문에 현지 주민들은 생계 위협을 이유로 이 같은 방식을 적극적으로 반대해왔다. 당장 소비자들은 후쿠시마 인근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의 구매를 꺼릴 것이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오염 처리수를 충분히 희석해 기준치 이하로 방출하면 과학적으로 무해하다는 입장이지만, 반발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주변국인 한국은 강력 반대 입장이다. 그동안 한국은 일본에 오염수 처리가 과학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것인지 국제사회에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특히 주변국에는 충분히 설명한 뒤 반드시 협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국은 지난달 2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일 원자력안전 고위규제자회의에서도 이런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한국이 문제를 제기할 때마다 일본 측은 ‘오염수 처리 방법은 정해진 게 없다’며 피해 나갔다. 지난 9월 10일 하라다 요시아키(原田義昭) 당시 환경상이 퇴임을 앞두고 작심한 듯 '바다로 방출할 수밖에 없다'는 취지로 말했을 때도 같은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이번에 해양·대기 방출 방침이 확정된 만큼 한국 정부의 대응 수위도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日, 한국 반대에도···후쿠시마 오염 처리수 바다로 내보낸다


   
        
 

Copyright(c) 2003, Redboard /skin by pnl | Mon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