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하온환경연구소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日 원전수 영향 크지 않다" 정부TF, 지난해 이런 보고서 냈다(중앙일보)
     산하온 (2021-04-15 오후 12:11:38)   Hit : 15   Vote : 4
     https://pds.joins.com/news/FbMetaImage/202104/a92c1ef8-d511-4843-a49b-27e424714d40.jpg

 


입력 2021.04.15 00:02 수정 2021.04.15 01:50

김기정 기자 사진김기정 기자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져 있는 모습. [연합뉴스]
https://pds.joins.com/news/FbMetaImage/202104/a92c1ef8-d511-4843-a49b-27e424714d40.jpg

일본 정부가 13일 오전 각의(국무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는 지난해 ‘과학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야당 ‘부처 합동TF 보고서’ 공개
총리실 “일부 전문가 의견일 뿐”

14일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를 비롯한 정부부처 합동 태스크포스(TF)는 지난해 10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현황’이란 제목의 대책 보고서를 작성했다. 당시 상황을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내에 보관 중인 오염수 처분 방안 결정을 완료하고 발표 시기 결정만 남았다”고 평가한 보고서에서 정부는 일본이 방출할 오염수가 우리 국민과 환경에 미칠 영향을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전문가 간담회를 7차례 열고 “오염수를 정화하는 일본의 다핵종처리설비(ALPS) 성능에 문제가 없다”고 했다. 또 국제표준으로 인정받는 유엔방사능피해조사기구(UNSCEAR)의 방법을 사용해 일본 해안가 인근 지역의 방사선 영향을 평가한 결과 방사선 수치가 ‘타당하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 “오염수 방류 해양법재판소 제소 검토하라”
[현장에서] 일본 오염수 방류 전 한국·중국과 데이터 검증 함께 해야

국내 연안 해역을 대상으로 한 방사능 농도 조사에선 2019년 기준 0.892~1.88m ㏃/㎏이 검출됐는데, 이는 후쿠시마 사고 이전의 평균치(2006~2010년 0.864~4.04m ㏃/㎏)와 유사한 것으로 분석했다. 삼중수소 노출 가능성에 대해선 “생체에 농축·축적되기 어려워 수산물 섭취 등으로 인한 유의미한 피폭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오염수의 국내 해역 확산 가능성에 대해서는 “해양 방출 수년 후 국내 해역에 도달하더라도 해류에 따라 이동하면서 확산·희석돼 유의미한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후쿠시마 원전수 처리설비, TF 보고엔 “성능 문제없다”

논란이 확산되자 총리실은 이날 오후 “일부 전문가의 의견이 정부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는 자료를 냈다. 해당 보고서와 정부 입장은 다르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정부는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단호하게 반대하며 국민 안전에 위해를 끼치는 어떠한 조치도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일본 원전수에 대해 정부 TF는 문제없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내면서 청와대는 제소한다고 하면 국민은 누구의 말을 믿어야 하는가”라며 “오염수 방출을 미리 막지 못한 책임은 피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성민·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日 원전수 영향 크지 않다" 정부TF, 지난해 이런 보고서 냈다


   
        
 

Copyright(c) 2003, Redboard /skin by pnl | Monee